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25479004

오직충성으로받는구원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매튜W베이츠 | 출판사 : 새물결플러스 | 출판일 : 2020.09.17
판매가 :
22,000원 19,800원 [10%할인]
적립금 :
990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28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35%
65% 여자
교역자 77%
23% 성도
청년 57%
43% 장년

구매회원 리뷰

현재 한국 개신교는 총체적 위기에 봉착했다. 사회 저변에 걸쳐 교회에 대한 반감과 냉소주의가 넘쳐난다. 이 위기의 본질은 교회가 제자도가 실종된 값싼 구원 문화에 찌들어 있는 데 기인한다. 이런 상황에서 믿음의 본질을 복음의 핵심 주제이자 내용인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충성이라는 관점에서 재구성해야 한다는 파격적 주장을 내놓은 책이 출간되었다. “오직 충성으로 구원을 받는다”라는 말은 이신칭의, 곧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의롭다 칭함을 받는다는 종교개혁 전통에 익숙한 그리스도인에게 생소하게 들릴지도 모른다. 하지만 “믿음”을 강조하는 사람은 많지만 믿음이 무엇인지를 진지하게 고민하며 행하려는 사람은 드물고, 하나님의 통치를 즐겨 말하는 이는 많으나 그 통치가 우리의 복종과 연결된 개념이라는 사실을 알고 실천하려는 사람 역시 찾기 힘든 우리의 현실을 지켜보며 한숨을 쉬어본 사람이라면, 믿음 안에 담긴 신실한 태도에 대해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저자는 위에 묘사된 소위 값싼 구원 문화가 득세하게 된 원인으로 “이신칭의”에 대한 얄팍한 이해를 지적하면서, 믿음으로 번역되는 피스티스(pistis) 안에 담긴 다양한 의미를 살펴보고 충성의 의미를 강조함으로써 믿음에 대한 이해를 바로 세우고자 한다.
복음이란 예수와 사도들이 세상을 위해 교회에 남긴 영원불변의 선언이지만, 우리는 이와 별개로 교회사와 현대 문화의 영향을 받아 복음과 구원에 관한 고유의 문화적 관념을 형성하게 된다. 이런 주장을 바탕으로 저자는 오늘날 복음을 성공적으로 회복시키는 것은 고대와 현대의 지평 간의 타협점을 찾아낼 우리의 능력에 달려 있다고 말하면서, 믿음이 무엇인지를 논하기에 앞서 성서를 철저히 분석함으로써 복음이 무엇인지를 밝힌다. 저자의 분석에 따르면 단 하나의 참된 복음이 존재하며, 그 복음은 부활ㆍ승천하신 예수께서 그리스도이자 왕으로서 옹립되시고 주권적 통치를 부여받으시면서 절정에 달한다. 따라서 예수에 대한 믿음을 가장 잘 묘사하는 표현은 왕이신 예수께 대한 “충성”이 된다.
이어 저자는 충성을 의미하는 피스티스(“믿음”)의 문맥을 살핀다. 그 과정에서 충성을 의미하는 피스티스에 관한 바울 서신 안팎의 고대 증거를 분석하고, 죽음 한복판에서 아브라함이 보여준 “신뢰”가 어떻게 충성과 연결되는지 논의하며, 구원을 가져오는 충성을 정의하는 여러 하위 구성 요소들(복음에 대한 지적 동의, 그리스도께 대한 공언된 충성, 구현된 충성)에 어떤 것이 있는지를 다룬다. 또한 충성에 따라붙는 많은 의문들, 예를 들어 충성이 인간 자신의 노력을 요구함으로써 하나님의 은혜를 가로막고 있지는 않은지, 어떻게 충성이 행위에 대한 바울의 가르침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지, 또한 우리의 충성이 완벽하지 않을 때조차 어떻게 충성으로 구원을 받을 수 있는지 등의 의문에 대답하는 형식으로 믿음과 충성의 본질을 구체화한다.
마지막으로 저자는 최종 구원에 대한 기독교의 비전을 구체화하여 설명한다. 최후의 구원은 사후에 개인의 영혼이 천국에 가는 것에 관한 것이 아니라 새 창조세계로의 부활에 관한 것이다. 또한 구원은 개인의 통합적 변화를 수반하는데 우리는 이로 인해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형상이자 왕이신 예수처럼 될 수 있다. 저자는 이같은 분석을 바탕으로 온 우주를 통치하시는 왕이신 예수께 대한 절대적인 충성만이 구원의 근거가 됨을 주장하면서 “은혜”와 “제자도”를 통합하려는 대범한 시도를 마무리 짓는다.
이 책은 도발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서를 근본으로 하는 신중한 신학적 접근을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복음, “믿음”, 행위 및 구원을 어떻게 이해했는지, 그리고 이 범주들이 어떻게 칭의, 성화, 세례, 최후 심판, 천국 같은 깊은 신학적인 주제들과 상호작용을 했는지를 상세히 풀어줌으로써, 오늘날 교회가 직면한 신앙과 삶의 괴리에서 비롯되는 허위의식, 위선, 소비주의 신앙을 둘러싼 신학적 문제에 대해 실제적인 답을 준다. 특히 개인화된 믿음과 칭의 구원관의 틀에 갇혀 있는 많은 목회자들과 신자들, 그리고 믿음과 삶 사이의 균열을 목도하며 그것을 메꿀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 책을 읽으며 신학적 인식의 지평을 넓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매튜 W. 베이츠

Matthew W. Bates
미국 노트르담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퀸시 대학교의 신학 부교수로 재직하면서 성서와 초기 기독교 문헌 및 교회사 등을 가르치고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Gospel Allegiance, The Birth of the Trinity가 있다.

역자 : 송일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B.A.)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M.Div.)을 졸업했고 클레어몬트 대학원대학교에서 종교학 석사(M.A.) 및 신약학 박사 학위(Ph.D.)를 받았다. 미주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신약학 교수를 역임했고, 베데스다 대학교에서 학생과장/교양학과장을 거쳐 현재는 게이트웨이 신학교, 월드미션 대학교, 인터내셔널 신학교 등에서 가르치고 있으며,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남가주 목자교회의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있다. 저서로는 The Pivotal Role of the Fig-Tree Story in the Gospel of Mark 11이 있고, 역서로는 『바울과 선물』, 『환대와 구원』, 『현대 신약성서 연구』, 『일주일 내내 교회로 살아가기』(이상 새물결플러스) 등이 있다.
목차
서문
감사의 말
약어
서론
1장 믿음에 관한 오해
2장 충성과 완전한 복음
3장 예수께서 복음을 선포하시다
4장 충성으로서의 믿음
5장 오직 충성에 관한 질문들
6장 새 피조물로의 부활
7장 하나님의 우상 회복하기
8장 오직 칭의와 충성
9장 충성의 실천
참고문헌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