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 > 신간
상품코드 _ 200324248007

신앙생활입문[개정증보판]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확대보기
저자 : 김현철 | 출판사 : 요단출판사 | 출판일 : 2020.06.15
판매가 :
11,000원 9,900원 [10%할인]
적립금 :
495 [5%적립]
출고예정 :
1일 이내 출고가능 - 평일 오후 4시 출고마감
회원평점 :
0 (0.0점)
회원리뷰 :
0개
주문수량 :
  • 개정판/재판으로 출간 될 경우 변동금액 만큼 추가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실재고 품절시 오전 10:30분 이전 주문건에 한하여 당일출고 되며, 출판사 품절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구매회원 평점 (25명)

10 100점

구매회원 성향

남자 2%
98% 여자
교역자 2%
98% 성도
청년 3%
97% 장년

구매회원 리뷰

대학교 신입생이 등교하자마자 전공을 공부하지 않는다. 대학 생활에 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는다. 취업하여 입사하자마자 업무를 시작하지 않는다. 회사 생활에 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는다. 마찬가지로 예수님을 주님으로 믿은 새 신자는 이제부터 어디로 가야 하는지 그 방향을 반드시 안내받아야 한다. 새 신자가 알아야 할 신앙생활의 주제 열한 가지를 골라서 오리엔테이션을 받도록 하였다. 독서나 강의를 위한 책이 아니라 자기 학습용 책이므로 반드시 본인이 예습하고서 인도자의 안내로 그룹 토의를 하도록 구성하였다.
올바른 개념의 인식을 위하여 저자는 반대 개념과 비교하는 대조법을 자주 사용하였다. 그림, 표, 사진 등을 사용하여 추상적인 개념들을 시각화하여 독자가 쉽게 이해하고, 공부하는 데 지루하지 않도록 배려하였다.
이 책으로 교회에서 양육 받아야 하는 사람은 아래와 같다.
■ 최근에 예수님을 주님으로 믿은 사람
■ 교회 생활은 오래 했으나 기초 교육을 제대로 받은 적이 없는 사람
■ 교회 방문자가 아니라 교회의 지체로서 공동체와 함께하려는 사람
저자소개

저자 : 김현철

저자는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나서 교회에서 자랐지만 정작 복음은 듣지 못했다. 회심하여 부활하신 예수님을 인생의 주님으로 영접한 것은 스물여섯 살 청년 때이다. 여의도침례교회에서 청년기를 보내고 미국 유학 후 홍이석 목사님과 함께 목동에 목산교회를 개척하였고, 1990년부터 2대 담임목사가 되었다. 개인 전도를 통해 구원의 복음을 듣고 회심한 새 신자들로 교회를 이루었고, 교회가 하나님의 가족이라는 성경의 개념을 실현하였다. 그의 사역은 기독교가 종교가 아니라 하나님과의 실제적인 교제라는 사실을 알리는 데 역점을 두었다.
요단출판사를 통해 발간한 저자의 제자훈련 교재로는 「주님의 비유」, 「성경이 우리 손에 오기까지」, 「자아용납과 문제해결」이 있다.
현) 사단법인 프로라이프 고문
전) 목산교회 담임목사
목차
서론적 모임
1과 / 기쁜 소식
2과 / 신자의 죄와 용서
3과 / 성경
4과 / 기도
5과 / 조용한 시간
6과 / 교제와 간증
7과 / 전도
8과 / 수레바퀴의 삶
9과 / 교회
10과 / 성경적인 헌금
11과 / 예배
12과 / 성경공부
배송안내
도착예정일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경우, 가장 늦은 도착예정일 기준으로 한번에 배송됩니다. 그러나 도착예정일이 지나도 주문한 상품이 모두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상품이 있는 것 부터 부분적으로 배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부분배송 후 남은 상품이 확보되는 대로 즉시 발송해 드리며, 만약 품절/절판되어 상품확보
가 불가능한 경우 안내와 함께 환불해 드립니다.
반품/교환 기준
- 반품/교환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 후 14일이내 가능합니다
- 단, 파손에 의한 교환 및 반품의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이내 처리 가능합니다.
반품/교환이 가능한 사유
① 불량/파손으로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② 주문한 상품과 다른 상품을 받은 경우
③ 고객변심에 의한 반품/교환은 재판매가 가능한 상태일 경우
단, 이때 발생되는 왕복배송비 5,000원과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의 추가배송도 고객부담
반품/교환이 불가능한 사유
① 고객 부주의로 인한 상품의 훼손 및 상품 가치의 상실(접힌 흔적/비닐 포장된 상품 및 직수입 외서 등)
② 다른 상품으로의 교환
③ 이미 받아보신 악보, 공과, 월간지는 반품 불가능합니다.

메뉴 바로가기

  • 마이페이지
  • 문의게시판
  • 최근본상품